킹스마겐
부동산 가격 자가진단하기click
물건 진행사항 실시간 확인하기click
방문신청 하기click
상담 신청하기
  • 분류

  • 주소

  • 이름

  • 연락처

  • 에이전트 선택

  • 신청하기
  • 희망 지역

  • 분류

  • 예산

  • 상담 예약 시간

  • 이름

  • 연락처

  • 에이전트 선택

  • 기타정보

  • 신청하기

킹스마겐 칼럼

[부동산칼럼] 부산 상업용 부동산은 공실과의 전쟁 중

작성자 손지성(경영지원부 대리) 등록일 2019-05-14 16:26:59 조회수 9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leaders.asiae.co.kr/news/articleView.html?idxno=94913 클릭수 6회
파일 #1 킹스마겐천경훈대표.png 첨부일 2019-05-14 16:26:59 사이즈 111.2K 다운수 0회
거리를 지나다 보면 경기가 어렵다고들 하지만 오래된 헌 건물을 허물거나
빈 땅에다 새로운 건물을 짓는 것을 심심찮게 볼 수가 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하다. 신축한지 1년, 2년 심지어 3년이 지났음에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한 건물들이 그대로 방치해 있는 것을 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상업용 부동산 평균 공실률은
오피스가 12.4%, 중대형 상가는 11.3%이다. 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부산 15.2%이다.
BNK 금융경영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부산은 자영업자가 2013년 37만 3000명에서
2018년 30만 9000명으로 6만 4000명 줄어들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감소율(-17.2%)을 기록했다. 
이런 열악한 경제 상황 속에서 성공적인 중소형 빌딩 투자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누구나 꿈꾸는 건물주의 삶은 여전히 누구에게나 로망이다.

그렇다면, 주변 빌딩 건물보다 경쟁력 있는 건물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이 부분에 대하여 고민이 분명히 필요하며, 그 해결의 방법을 현재 공실이 생기는 이유에
대한 조사를 통해 명확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킹스마겐 소속 공인중개사들이 제공한 부산 상업용 부동산 고객 설문조사한 결과
첫 번째는 부동산 소유주들의 생각의 우선 전환이 필요했다. 부동산 임대 사업이 비즈니스라고 생각하고,
사전 시장조사, 상권조사, 입지조사를 통한 가장 적합한 콘셉트를 찾는 등의 전략적인 준비과정을 거쳐야 한다.

조사 결과 그렇지 않은 분들이 대부분이었으며 단순히 메디컬이 입점 되기를 희망한다는
 이상적인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80% 이상이었다.
즉 예전처럼 건물 지어 놓으면 누군가는 들어오겠지라는 생각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

두 번째는 건물을 개발하기 전 사업수지 분석을 통한 임대 가격 예상 금액과
현 시장의 임대 거래 가격과는 많은 차이가 대부분 있었다는 것이다. 만약, 적정 가격을 산출하지 못했다면,
손익분기점을 조금 지연하더라도 시장가격을 받아들이고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세 번째는 사업기획의 핵심이 전적으로 임차인에게 집중된 것이 아니라 건물주에게 맞추어진다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음식점이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관심을 가지지 않고,
주인의 입장에서만 음식이 만들어진다면 그 가게는 오래가지 못할 것임이 분명 한 것과 같은 이치이다.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으며, 부산 상업용 부동산 업계 또한 더 이상 예외가 아니다.
이제는 부동산 임대 사업이 전략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한 번 더 강조하고 싶다.

<저작권자 © 일간 리더스 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글 [부동산칼럼] 재개발·재건축 투자…입주권·분양권 혼동 말아야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