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마겐
부동산 가격 자가진단하기click
물건 진행사항 실시간 확인하기click
방문신청 하기click
상담 신청하기
  • 분류

  • 주소

  • 이름

  • 연락처

  • 에이전트 선택

  • 신청하기
  • 희망 지역

  • 분류

  • 예산

  • 상담 예약 시간

  • 이름

  • 연락처

  • 에이전트 선택

  • 기타정보

  • 신청하기

킹스마겐 칼럼

[부동산칼럼] 공인중개사 미래…신뢰도서 결정될 것

작성자 손지성(경영지원부 과장) 등록일 2019-06-03 17:33:13 조회수 122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leaders.asiae.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326 클릭수 77회
파일 #1 킹스마겐_천경훈대표.jpg 첨부일 2019-06-03 17:33:13 사이즈 63.9K 다운수 0회
며칠 전 KBS 방송국 추적 60분 작가로부터 회사로 연락이 왔다.
부동산 중개거래 사고에 대한 인터뷰 요청과 사고 건수에 관한 신뢰할 수 있는 자료를 조사하기 위해서였다.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업체 JLL에서는 2018년 전 세계 부동산 투명성 지수에 대한 순위를 발표했다.
순위에 보면 1위가 영국, 2위 호주 미국 순이며 한국은 아쉽게도 30위인 말레이시아 보다 더 낮은 31위로 기록되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경영고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중개사고로 인한 공제 지급 건수는 211건이다.
공제 지급 대상이 아닌 사건사고를 포함하면 400여건에 이른다는 분석이다.

이렇듯이 2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소비자들은 공인중개사에 대한 좋지 않은
이미지가 여전하고 그 신뢰도는 회복될 기대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건 예전보다 지금은 성숙된 공인중개사들이 훨씬 많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성숙하다는 것은 본인의 업무에 있어 서비스에 대한 마인드가 충분히 있다는 것이고 더불어 고객과 동료를 존중한다는 의미이다.

즉 다시 말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인중개사의 시선이 아닌, 서비스를 제공받는 고객이
요구하는 시선으로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신뢰이다. 그러므로 공인중개사는
그 신뢰라는 키워드를 고객으로부터 얻기 위하여 어떻게 해야 하는지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야 하며,
그 해답을 찾아내고 실행에 옮김으로 그 힘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뭉쳐야 한다.

그렇게 된다면, 공인중개사의 가치가 새롭게 재발견될 것이며, 작은 것을 두고 경쟁하며 뺏고 뺏기던
우리 식구만의 싸움이 아닌 남의 집에게 빼앗겼던 많은 업무 영역을 당당히 되찾아 와 새로운 부동산
산업군을 형성할 것이며, 더불어 창업과 일자리 해소에 큰 기여를 할 것임을 확신한다.

공인중개사의 가치를 새롭게 재발견하고, 그로 인해 공인중개사의 삶의 질이
더욱 높아지기를 기대하며 킹스마겐은 물론 40만 공인중개사들 또한 멈추지 않고 노력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일간 리더스 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부동산칼럼] 주택관리회사, 건물 대한 정확한 진단-문제해결 필요
다음글 [부동산칼럼] 부산 상업용 부동산은 공실과의 전쟁 중

목록보기